양아치국회의원 > 사설·칼럼

본문 바로가기
현재날짜 : 2024-07-13 회원가입 로그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설·칼럼

사설 양아치국회의원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경일신문
댓글 0건 작성일 24-06-12 11:59

본문

양아치국회의원

 

양아치는, 품행이 천박하고 못된 짓을 일삼는 사람을 속되게 이르는 말로. 동냥아치에서 나온 말이며, ‘, 몽골어로 조리치’(청소부), ‘화니치’(거지), ‘시파치’(매사냥꾼) 등 직업을 나타내는 몽골어의 끝글자 를 취한 것다.

양아치들은, 폭력을 쓰는 데 거리낌이 없다. , 허세가 매우 심하다. 이는 상대방에게 얕잡아 보이면 당한다는 사고방식에서 기인하며 건달, 깡패도 마찬가지다. 이들은, 도덕 개념이 거의 없다시피 한지라 시비 거는 짓들도 서슴지 않는다

양아치는, 조직폭력배와 다르게 조직적인 구성을 하고 있지 않다. 겉으로는 조직이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언제든지 돈과 힘에 따라서 배신과 배반을 할 수 있다. 이들은, 떼로 몰려다니며, 장기적이고 꾸준한 계획이 없이 단기적이고 사소한 일에 삥뜯기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 조폭의 똘마니 역할을 하며 하위 추종세력이 되는 때도 있다.

 

22대 국회의원에게 무엇을 바랄 수 있나?

 

22대 국회가 개원되었다. 300여 명의 국회의원 중에 과연 국민의 마음을 대변하고, 국민의 삶에 진정으로 대하는 국회의원의 수가 궁금하다. 국회의원을 낮춰 부르는 말에 국개()의원, 국해()의원이라는 말이 있지만, 새롭게 양아치의원이라는 단어도 생길 수 있다.

외국인 노동작사 한국에 와서 처음 배우는 말이 욕이라고 한다. 양아치국회의원이 처음으로 배우는 단어가 탄핵특검아닌가? 북한과 중국에 대해서는 한마디 말도 못 하고, 국가의 미래문제에 대해 자세한 내용도 모르면서 무조건 대안없이 반대부터 하는 것이 결코, 국민의 뜻이 아니라는 것을 모른다면 국회의원 자격이 없는 것이다. 처음부터 법() 해석도 자신에게 유리하게 하는 양아치에게 윤리를 논하는 것부터 무리인 것이다.

백봉오골계의 겉은 흰색으로 아름답다. 그러나 속은 검다. 그리고 백봉오골계는 죽어야 사람에게 도움을 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많이본 뉴스
  ChatGPT -GPTs를 도입 안전급식 정보 제공방식 혁신적 개선
  영천으로, 9경 가게 영천시 민간관광안내소 선정!
  「제19회 2024 대한민국환경대상」5년 연속‘대상’수상
  영천시 평생학습관, 하반기 시민사회교육 수강생 모집
  유학생과 함께하는 글로벌 사랑방 운영
  영천시, 7월부터 다함께 돌봄센터 급식·간식 무료 제공
  경산 서부초, 이하연 명인 초청 김치 담그기 교실 운영
  알뜰시장에서 경제도 배우고 나눔을 실천해요
  질문·놀이중심수업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청 지원 장학
  가지 겉절이
  육군 3사관학교-프랑스 육군사관학교 업무협약
  청도군, 「I(아이) 좋아~ 사랑한day♥사진‧숏폼영상 공모전」 수상작 …
  2024학년도 청소년 직업탐색 프로그램 독립운동사, 학예사 직업탐구
  베트남을 사로 잡은 비료, ㈜무계바이오 선적식
  청도군, 생명존중 안심마을 운영 협약식 및 간담회 개최
  청소년도박 예방 교육 및 홍보 캠페인 실시
  새청도농협 차용대 조합장 경북농협 으뜸조합장상 수상
  경산중, 체험을 통한 직업 세계의 탐구
  청도군, ‘영양 산채밥‘영양 버섯밥’첫 캐나다 시장 진출.
  희망 품고 마음 잇는 경산고 작은 음악회
  청도군, 한우 ․ 육우 ․ 한우송아지 FTA 피해보전 직불 접수
  제29회 한국지방자치경영대상 산업경제(도시)대상 수상
  영천행복마을 스타빌리지 33호 탄생
  파티마연합 정소아청소년과의원, 2024년 인구의 날 유공 표창 수상
  여름철 레지오넬라증 사전 환경 검사 실시
  벼 병해충 드론 공동방제 시작
  Уличное Освещение Г
  Ремонт Двигателя Ав
  Мягкая Мебель В Мос
  Строительный Крепёж
  Аренда Квартир Сдач
  Туроператор В Китай
  Сколько Сеансов Ант
  Анфи Академия
  Дверь Межкомнатная
  Установки Отопления
  Тельфер Цена
  Услуги Грузчиков Це
  Белорусская Мебель
  Серьги С Рубины
  Лента На Логотипе
  Переезд В Москву Це
  Розы Букеты Любимой
  Поиск Тура В Онлайн
  Тележка Инструмента
  Авто А Сша
  Перепланировку
  Усд 46 Ультразвуков
  Мягкие Стеновая Пан
  Онлайн Услуги Юрист

Copyright ⓒ www.kiinews.com. All rights reserved.
창간:2013.01.7   등록번호:경북 다 01426    발행인 : 이병희    편집인 : 이성수    인쇄인 : 장용호
회사명:주)경일신문   대표자 : 이병희   등록번호 : 515-81-46720   소재지: (38584) 경북 경산시 박물관로7길 3-14 103호
전화번호 : 053-801-5959   이메일 : gstime5959@naver.com